희망소식

> 희망소식 > 행사후기 > 행사후기

행사후기

[종양(Oncology)][온라인세미나 후기] 3월 4일 (수) 폐암 환우가족분들을 위한 웨비나 프로그램이 진행되었습니다.

2020-03-11 17:57:06

지난 3월 4일 (수) 오후 6시에 폐암 환우가족분들을 위한 <폐암 웨비나> 프로그램이 진행되었습니다.


‘웨비나’ 프로그램은 건강과 거리상 오프라인 세미나에 참석하시기 어려운 환우가족분들께서

자택 또는 병실 등 PC나 휴대폰이 가능한 어디에서나 실시간으로 전문 의료진의 질환강의와 상담

받으실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입니다.




      <폐암 웨비나 진행사진>           




이번 폐암 웨비나는 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 홍민희 교수님께서 <폐암의 표적 항암제>를 주제로

폐암 표적치료의 개요, 표적치료제의 원리, 표적항암제 등에 대한 상세한 강의로

환우가족분들께 유익한 시간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강의 이후에는 환우분들께서 채팅창을 통해 표적치료제에 대한 궁금한 내용을 질문하고,

교수님께서 답변해주시는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되었습니다.


당일 프로그램에 참여하시지 못한 환우분들을 위해 몇 가지 질문내용을 공유해드리오니

참고가 되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구 분

질      문

답                       변

1

 

61세 여 환자 선암 4기

환자 보호자입니다.

 

(1) 1년 넘게 이레사를 

복용중인데 어떻게 해야 내성 없이 오래 복용할 수 있는지가 궁금합니다.

 

(2) 제일 무서운 전이가 

뇌전이, 뇌척수 전이라고 

하는데요,

 

평상시에 어떤 증상들을 유심히 관찰해야 일찍 뇌전이나, 뇌척수 전이를 알아챌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1) 이레사를 복용하면 평균 10개월정도 효과가 간다고 보통 알려져 있고, 

개인차에 따라 다르기에 확정적으로 어떤 분이 짧게 가고 어떤 분이 

오래가는지를 말씀드리기는 어렵습니다.

 

드물기는 하지만 이레사의 부작용 때문에 띄엄띄엄 복용하게 되면 내성이 

생기는 데에 역할을 하기도 하기 때문에 현재 상황에서는 이레사를 꾸준히 잘 

복용하시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2) 가장 흔한 증상은 구역, 구토, 두통입니다.

 

평소에 없던 두통과 함께 구역, 구토가 생기면 뇌전이를 의심해보기 때문에 

이러한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빠르게 병원에 연락을 하고 내원을 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2

4기 선암인데 표적항암제 치료 효과가 좋아서

암의 사이즈가 줄어든다면 수술의 가능성이 있나요?

 

어떤 조건이 되어야

4기도 수술이 가능할지도 궁금합니다.

 비율이 크지는 않지만 4기 환자분도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사용을 하다가 암의 크기가 줄어들면 수술을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수술은 완치를 목적으로 한 수술은 아닙니다.

 

표적항암제는 효과를 발휘하는 기간이 있는데요, 크기가 많이 줄어든 상태에서 수술을 하게 되면 내성이 생길 때까지 걸리는 시간을 뒤로 미룰 수 있습니다.

 

또한 수술을 하게 되시더라도 약은 보통 평생 복용하도록 말씀을 드립니다.

 

수술의 조건이라 하면 수술범위가 너무 크거나, 전이가 너무 많으면 안된다는 

정도가 있습니다.

 

한 쪽 폐 또는 양쪽 폐를 모두 절제하는 전폐절제술은 상당히 부담이

되기 때문에 권하지 않고, 전이에 대해서는 의료진에 따라 판단이

다르겠지만 보통 3개 이하의 기관에서 5개 이하의 전이가 있는 경우에만 

수술을 권해드립니다.


아울러 한국혈액암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폐암 웨비나의 강의영상을 다시 보실 수 있사오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다시보기] 한국혈액압협회(KBDCA) 유튜브


바쁘신 와중에도 귀한 시간 내시어 유익한 강의와 상담을 진행해주시고

환우분들께 유익한 정보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주신 홍민희 교수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 올립니다.


또한 폐암 웨비나에 참여해주신 환우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웨비나 프로그램이 투병생활에 도움이 되는 유익한 시간이 되셨기를 기원하겠습니다.




◆ 환우와 환우 가족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